‘쌉니다 천리마마트’ 이동휘 “작품 메시지 공감…따스함 좋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배우 이동휘./사진제공=tvN

배우 이동휘가 tvN 새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 천리마마트를 유통업계 1위로 만들고 싶은 바보 점장 문석구 역을 맡은 이동휘는 “혹여 나의 삶이 실패했을지라도, 누군가에겐 히어로일 수도 있다는 작품의 메시지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극중 문석구도 여러 가지로 실패의 굴곡을 맛봤지만, 천리마마트와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영웅이 되고자 노력한다. 그래서 “기상천외한 일들이 벌어지지만 그 안에 담겨있는 따스함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누군가에겐 능력도 눈치도 모자라고 속이 훤히 들여다보여 바보 점장이라 불리지만, 이동휘는 “순수하고 단순한 문석구는 본인이 얼마나 매력적인지 모르는 게 매력인 인물”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를 연기하기 위한 이동휘의 노력은 단순하지 않았다.

이동휘는 “원작 웹툰에서 문석구가 느끼는 당혹감이나 안도 혹은 깨달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감정을 세분화해서 표현하려 한다”고 말했다. 대본뿐만 아니라 원작까지 꼼꼼히 분석해 사소한 감정까지도 섬세하게 그려내려는 노력이 엿보였다. 작품마다 자신의 색깔을 확실하게 보여줬던 그의 믿고 보는 연기가 이번엔 어떻게 발휘될지 기대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그를 자극하는 요소가 또 있다. 바로 “이번 작품을 통해 알게 됐고, 모두 존경하게 됐다”는 동료와 선후배 배우들이다. 그는 “웹툰이라 표현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장면들을 멋지게 해내더라. 개인적으로도 다시 한 번 나를 돌아보는 계기가 됐을 정도”라고 치켜세웠다.

천리마마트를 두고 목표가 달라 갈등을 겪게 될 천재 사장 정복동 역의 김병철을 비롯해 박호산, 이순재, 정혜성, 정민성, 강홍석, 김호영 등 ‘쌉니다 천리마마트’에는 연기 장인들이 곳곳에 포진돼있다. 이동휘가 “우리 드라마의 가장 큰 무기는 바로 100% 완벽한 배우들의 호흡”이라고 자신하는 이유다.

천리마마트를 사랑하는 문석구처럼 “세상 어느 곳에 하나쯤은 있었으면 하는 귀여운 마트”라고 표현한 이동휘는 “그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오는 20일 첫 방송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는 당부의 말과 함께 “초특급 귀여운 아역들을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연재 당시 누적 조회수 11억 뷰라는 기록을 세운 김규삼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오는 20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