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리’ 차승원 “주연 욕심 NO…단역이라도 쓰임새 있는 역할이 좋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차승원./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차승원이 연기를 하는데 있어 역할의 비중은 중요치 않다고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차승원을 만났다.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에 관련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차승원은 1988년 모델로 데뷔했다.  연예계에 발을 디딘지 30년이 넘은 지금, 과거의 자신에게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차차승원은 “왜 그랬니. 좀 더 잘하지”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왜이렇게 시행착오가 많았냐. 운 좋은 줄 알아라. 여태까지 이렇게 잘 된건 운이 좋았던 거다”면서 “한가지 칭찬하고 싶은건 쉽게 뭘 놓지 못하는 성격이라 50대에도 넋 놓고 있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차승원은 “주연에 대한 욕심은 없다. 단역으로 쓰여도 좋으니 쓰임새가 분명했으면 좋겠다. 역할의 크기는 중요치 않다. 새로운 역할들에 대한 기대감과 연기에 대한 치열함이 내가 이 일을 하는 원동력”이라고 밝혔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마른하늘에 ‘딸’벼락을 맞은 철수(차승원 분)가 자신의 미스터리한 정체를 찾아가는 반전 코미디물. 오는 1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