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의 기술’ 임원희 “술 자주 마신 예지원이 이상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원희가 3일 오전 서울 한강로3가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재혼의 기술’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임원희가 예지원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3일 오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재혼의 기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임원희, 김강현, 박해빛나와 조성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임원희의 이상형 월드컵이 펼쳐졌다. 임원희는 신민아, 김연아, 김희선, 윤진서 등을 탈락 시키고 예지원을 최종 이상형으로 뽑았다.

임원희는 “술을 가장 자주 먹었던 사람으로 선택했다”며 “현실적으로 윤진서 씨는 유부녀라 예지원 씨를 뽑았다”고 말했다.

또한 임원희는 “지원 씨 영화 홍보에 이용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재혼의 기술’은 결혼에 실패한 한 남자가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 재혼에 도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10월 개봉 예정.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