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의 기술’ 임원희 “제목 마음에 안들어서 출연 거절하려고 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원희가 3일 오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재혼의 기술’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임원희가 영화 ‘재혼의 기술’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재혼의 기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임원희, 김강현, 박해빛나와 조성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임원희는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제목이 너무 마음에 안들었다”라며 “조 감독이 카톡으로 시나리오를 보내 줬는데 카메오나 하던가 빨리 거절해야지 라는 생각으로 그냥 읽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임원희는 “그런데 주인공이 너무 매력적이었다”며 “잘 읽히더라. 앉은 자리에서 한 번에 다 읽었다”고 말했다.

‘재혼의 기술’은 결혼에 실패한 한 남자가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 재혼에 도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10월 개봉 예정.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