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내시경 밴드, ‘하와이 댄스’ 발표…첫 초청 공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내시경밴드.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의 김완선과 내시경 밴드가 정식 음원을 발매하고 첫 공연 무대를 갖는다.

내시경 밴드는 기타 김도균, 장호일, 보컬 김광규, 드럼 최재훈으로 결성된 밴드로, 지난 3월 ‘불타는 청춘 콘서트’에서 열정적인 공연을 선보였다.

안산의 대표 여름 축제인 ‘안산 여르미오 페스티벌’ 주최 측은 ‘김완선과 내시경 밴드’를 초청했다. 이 행사의 마지막 무대에 서게 된 멤버들은 이번 기회에 신곡을 내기로 결정하고 약 한달 간 바쁜 스케줄 틈틈이 곡 작업부터 녹음, 연습까지 병행하며 열의를 쏟았다. 김부용은 자신의 가게를 모임 장소로 제공하고 형, 누나들의 매니저를 자처했다.

신곡의 작곡을 맡은 장호일은 멤버가 다 함께 작사에 참여하자고 제안했다. 멤버들은 즉흥적으로 떠오르는 말들을 던지기 시작해 자신들도 놀랄 정도의 트렌디한(?) 가사를 탄생시켰다. 이에 ‘하와이 댄스’를 처음 들은 김부용도 깜짝 놀랐다.

공연 당일 김부용이 가족 행사로 참석이 힘들게 되자 특별히 일일 현장 매니저로 최민용이 투입됐다. 민용은 내시경 밴드를 위해 특별 차량까지 준비했고, 목 보호를 위한 날달걀과 아티스트들의 맞춤형 간식을 제공하는 센스까지 자랑했다. 하지만 민용이 야심 차게 준비한 내시경 밴드 특별 차량은 에어컨 고장으로 말썽을 부려 민용을 난감하게 했다. 우여곡절 끝에 무사히 공연장에 도착한 민용은 폭염 속에도 수건과 물을 챙기며 멤버들의 상태를 세심하게 확인해 멤버들에게 ‘최고의 매니저’라는 극찬을 받았다.

내시경 밴드의 신곡 ‘하와이 댄스’의 음원은 3일 오후 6시부터 음원 사이트 지니 뮤직을 통해 정식 공개된다. 노래를 만드는 과정과 내시경 밴드의 첫 초청 공연 무대는 3일 오후 11시 20분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