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아·웨이, “크레용팝,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웨이랜드 영상 캡처.

걸그룹 크레용팝 초아와 웨이가 지난 2일 SBS 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신곡 ‘나의 우주’를 미리 공개했다.

‘나의 우주’는 아이돌 그룹 최초의 쌍둥이 유닛 딸기우유로 활동했던 두 사람이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곡으로 둘만의 호흡이 돋보이는 노래다.

‘나의 우주’는 팝 발라드다. 서로에게 빠져들고 상대방을 닮아가는 감정을 ‘나의 우주’에 빗대었다.

신곡이 ‘서로의 닮은 듯 다른 감정’을 주제로 한 만큼 특별한 영상도 준비했다. 두 사람은 쌍둥이로 지내며 겪은 얘기와 각자의 취향, 신곡 소개는 물론 크레용팝 활동 시절의 에피소드를 공유하는 등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영상은 3일 오후 6시 벅스뮤직, 웨이의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를 통해 공개된다.

그간 초아와 웨이는 각자의 영역에서 활약을 펼쳐왔다. 초아는 KBS2 ‘하이스쿨: 러브온’으로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해 최근에는 뮤지컬 ‘영웅’에서 중국소녀 링링 역을 맡앗다. 웨이는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를 개설해 15만 구독자를 보유한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