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김새론, ‘청새치 여왕’ 굳히기 돌입…입질 은총 받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도시어부’ 스틸./사진제공=채널A

채널A 예능 ‘도시어부’에서 김새론이 청새치 여왕으로 등극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도시어부’ 105회에서 김새론은 지난주에 이어 코스타리카 라스보야스에서 청새치 낚시를 펼친다.

김새론은 지난 방송에서 초대형 입질에 역대급 사투를 벌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작은 체구로 수십 분간 낚싯대를 붙잡고 분투를 벌여 단숨에 ‘청새치 여제’로 떠올랐다.

단시간에 청새치 3마리를 낚으며 모두를 경악하게 했던 김새론은 이날 방송에서도 숨 돌릴 틈 없이 또다시 입질의 은총을 받는다. 조재윤의 열띤 응원에 힘입어 폭풍 릴 감기에 돌입한 김새론이 다시 한 번 인생고기를 낚았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또한 한 차원 진화한 김새론 표 먹방도 공개된다. 저녁 만찬에서 이경규는 폭풍 먹방을 선보이는 김새론을 향해 그만 먹으라고 다그치며 “과거 팔라우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고 말하며 과거 영상을 요청했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김새론이 끝까지 청새치 여왕 자리를 지켜낼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