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母, “한 잔만 더”···무장 해제시킨 담금주의 비밀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 배우 김승현 어머니를 반하게 만든 담금주의 비밀이 공개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는 경기 양평에 사는 김승현 작은아버지의 담금주에 푹 빠진 김승현 어머니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근 집수리에 들어간 김승현 작은아버지는 일주일 정도 머물게 해달라며 경기 김포에 있는 본가를 찾는다. 갑작스러운 방문에 불편한 기색을 보인 김승현 어머니는 김승현 딸 수빈이가 시험 기간이라는 등 갖은 이유를 대며 거절한다. 또한 부실한 식사 대접으로 김승현 작은아버지를 섭섭하게 한다.

하지만 김승현 작은아버지가 준비한 담금술을 꺼내자 상황은 달라졌다. 그는 “귀한 술인데 큰마음먹고 준다”며 담금주를 김승현 어머니에게 건넨다. 이에 담금주를 맛본 그는 표정이 밝아지며 “내 집같이 생각하고 푹 쉬었다 가라”며 환대하기 시작한다.

김승현 어머니는 김승현 작은아버지의 술에 대한 설명과 함께 양평에 가면 더 좋은 술들이 많이 있다는 얘기에 혹한다. 이에 갈비찜부터 삼계탕까지 대접하며, 담금주를 얻어내기 위한 작전에 들어간다.

김승현 어머니의 기대대로 김승현 작은아버지는 다음날에 더욱 특별한 담금주들을 가져온다. 과연 김승현 어머니가 이토록 담금주를 욕심내는 이유는 무엇일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진다.

‘살림남2’는 오는 4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