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18살 래퍼’ 하선호에 “전화번호 원해” 논란…네티즌 갑론을박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플레이어’ 장동민-하선호./ 사진=tvN 방송화면

개그맨 장동민이 미성년자 래퍼 하선호에게 전화번호를 물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플레이어’는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한 ‘쇼미더 플레이어’로 꾸며졌다.

이날 장동민은 MC 똥꼬로 변신해 심사위원으로 등장했다. Mnet 오디션 프로그램 ‘고등래퍼3’ 출신인 하선호는 무반주 랩으로 평가하는 1차 예선에서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하선호는 “이 정도 했는데 줘야죠”라며 목걸이를 요청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목걸이를) 원해요?”라며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이야기했다. 하선호가 “저 18살인데”라고 했고, 현장에 있던 많은 이들이 야유를 쏟아냈다. 장동민은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탈락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방송 후 일부 네티즌들은 장동민이 미성년자인 하선호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했다며 비난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하차 요구까지 빗발쳤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예능은 예능으로 보자” “재미를 위해 던진 멘트 아닌가” 라며 장동민을 옹호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