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서지훈, 첫 사극 “매력적인 로맨티시스트 왕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서지훈. /사진제공=JP E&M, 블러썸스토리

배우 서지훈이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를 통해 사극 연기에 처음 도전한다.

오는 16일 첫 방송 예정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서지훈은 첫사랑에 목숨 건 순정파 국왕 이수 역을 맡았다. 서지훈은 “이수를 연기하게 돼 영광이다. 사극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지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그는 “너무 매력적이다. 그 시대의 느낌을 경험해볼 수 있다는 것도 좋고, 그들 중 한 인물이 돼 연기해볼 수 있다는 것도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서지훈은 더 생생한 이수 캐릭터를 구현하기 위해 현대극과는 다른 말투나 의상, 헤어스타일 등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승마 연습도 틈이 날 때마다 하고 있다.

극 중 이수는 평범한 대장장이에서 하루아침에 국왕의 자리에 앉게 되지만 첫사랑 개똥(공승연)에 대한 순애보를 간직하고 있다. 서지훈은 “자신의 위치가 변하는 것에 상관없이 개똥이를 위해 인생을 걸 수 있는 로맨티시스트”라고 설명했다. 그만큼 “인간적이고 순수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라는 것. 이수는 대장간에서 궐로, 대장장이에서 왕으로, 상황과 배경 면에서 가장 큰 변화를 경험하는 인물이다. 하지만 서지훈은 “변화와 상관없이 이수에게는 개똥이 밖에 없다는 생각을 가지고 연기하고 있다”며 사랑꾼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조선시대 순애보 국왕으로 변신을 마친 서지훈은 “지금이나 과거나, 어떤 시대와 세대에도 진심은 통한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고 바랐다. 그의 바람이 어떤 상황에서도 사랑하는 이를 포기하지 않는 이수를 통해 오롯이 전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