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히어’ 거미→양동근·넉살까지…특별 심사위원 군단 출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인히어’ 스틸./사진제공=MBN

MBN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에 ‘사인히어’에 특별 심사위원단이 출격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사인히어’에서는 참가자들의 본격 배틀이 열리는 2라운드가 시작된다. 이에 거미부터 양동근, 넉살까지총 9인의 특별 심사위원이 AOMG 심사위원들과 함께한다.

먼저 누구나 인정하는 가창력의 소유자 거미와 배우 겸 래퍼 양동근은 물론, 믿고 듣는 래퍼 군단인 넉살, 더콰이엇, 딥플로우, 수퍼비, 언에듀가 나선다.

또한 한국계 미국인으로 코리안 아메리칸 힙합의 전설로 통하는 덤파운데드, 프로듀서로서 날카로운 심사를 보여줄 웨이체드도 합류해 참가자들을 긴장시킬 전망이다.

‘사인히어’는 국내 최고의 힙합 레이블 AOMG의 신입 아티스트 선발을 위한 신개념 힙합 오디션이다. AOMG와 계약할 단 하나의 자리를 놓고, 보컬과 랩 등 분야를 가리지 않는 다양한 실력파 뮤지션들이 대결을 벌인다.

AOMG의 수장 박재범과 사이먼 도미닉. 그레이, 코드쿤스트, 우원재 등 AOMG 소속 아티스트들이 식구를 뽑기 위해 직접 심사위원으로 출연하고 있다.

‘사인히어’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