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시, ‘좋아하면 울리는’서 얄미운 박굴미役으로 존재감 과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고민시. / 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고민시가 넷플릭스(Netflix)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악독한 역할로 활약 중이다.

고민시는 지난 8월 22일 공개된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극본 이아연 서보라, 연출 이나정)에서 자기만 잘난 줄 아는 안하문인 박굴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중 고민시는 동갑내기 사촌 김조조(김소현 분)와 한 집에 살면서 사사건건 그를 괴롭히는 악랄한 면을 드러낸다. 악역에 처음 도전하는 것임에도 탄탄한 연기력으로 보는 이들의 분노를 자아낸다.

고민시는 그동안 OCN ‘멜로홀릭’, JTBC ‘청춘시대2’, tvN ‘라이브’ 등 여러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박훈정 감독의 영화 ‘마녀’에서는 고등학생 명희 역을 맡아 김다미와 남다른 호흡을 펼치기도 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악역까지 합격점을 받은 그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를 통해 활약을 이어간다. 오는 18일 처음 방송되는 이 드라마는 권력과 복수, 생존을 위해 싸우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으며, 고민시는 극중 이현지 역을 맡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