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재 ‘양자물리학’ 출연…박해수·서예지와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영재./ 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영재가 영화 ‘양자물리학’에 출연한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썩은 권력에 응징하는 대리만족 범죄 오락극이다.

극 중 김영재는 굴지의 기업 전략기획실 실장 최지훈 역을 맡았다. 뛰어난 능력을 물론 출세 지향적인 성격의 인물로, 치열한 심리전에 어떤 얼굴로 가담하게 될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앞서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변희봉 등 충무로 명품 배우들이 영화에 대거 합류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영재는 얼마전 종영한 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변호사 문경훈 역을 맡아 젠틀함과 매너를 갖춘 남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개봉을 앞 둔 영화 ‘미스터주’ ‘얼굴없는 보스’ ‘리메인’ 등과 함께 과연 이번 ‘양자물리학’에서는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주목된다.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2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