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데뷔 앨범 초동 52만 장 돌파…신인 최초 ‘하프 밀리언셀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엑스원,X1

그룹 엑스원./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엑스원(X1)이 데뷔 첫 주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3일 국내 최대 음반판매량 집계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X1의 첫 번째 미니앨범 ‘비상 : QUANTUM LEAP(비상 : 퀀텀 리프)’ 초동 음반 판매량(집계 기준 8월 27일~9월 2일)은 524,007장을 기록했다.

데뷔 앨범으로 하프 밀리언셀러에 등극한 신인 그룹은 엑스원이 최초다. 발매 당일에만 26만8000여 장이 팔렸다.

앞서 엑스원의 첫 번째 미니앨범은 발매 하루 만에 애플뮤직 K팝 앨범 차트에서 38개국 1위, 아이튠즈 K팝 앨범 차트에서는 33개국 1위를 차지했다.

데뷔 타이틀곡 ‘플래시(FLASH)’ 역시 국내 온라인 음원 사이트 멜론 차트 1위를 비롯해 지니, 벅스, 엠넷, 소리바다 등 차트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현재(3일 오전 기준) 2600 뷰를 훌쩍 넘어섰다.

엑스원은 지난 27일 ‘비상 : 퀀텀 리프’를 발매했다.

엑스원은 음악 방송은 물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계속해서 활발한 데뷔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