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의혹, 신고 두 달반 만에 경찰이 수사 개시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비아이. / 텐아시아 DB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다.

검찰과 경찰 사이에서 조율이 되지 않아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던 비아이의 마약 의혹 수사를 경찰이 맡기로 한 것. 지난 2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검찰과 이같이 협의했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청 마약수사대는 2016년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 같은 해 8월 용인동부경찰서가 비아이의 지인 A 씨를 마약 투약 혐의 등으로 체포해 수사할 당시 비아이의 여러 의혹에 대해 A 씨가 경찰에 진술하지 않도록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가 회유·협박했다는 의혹을 수사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비아이와 양현석 관련 의혹들을 신고했다. A씨 측은 경찰 관련 의혹이기 때문에 경찰보다는 검찰에서 수사를 받겠다고 했고, 국민권익위원회는 자체 조사를 벌인 뒤 사건을 대검찰청에 넘겼다. 이어 대검찰청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양현석 전 대표로부터 회유·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를 2016년 수사한 용인동부경찰서가 속한 경기남부청은 A씨가 권익위에 이 사건을 신고한 직후부터 전담팀을 꾸리는 등 수사 의지를 보였고, 검찰과 경찰은 결국 경찰에서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2달 반이 넘도록 진전이 없던 수사가 이제서야 시작된 셈이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과는 협의가 됐고 현재 경찰에서 조사를 받도록 A씨를 설득하고 있다”며 “A씨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의문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