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배수배합니다”…박연수, 지속적 괴롭힘 고통 호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연수.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박연수가 몇 년간 누군가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연수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6년 자신이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접수한 고소장 접수증의 사진을 올렸다. 박연수는 “공개수배한다”며 “핸드폰번호로 다른 사람 사칭해서 남에 아픔가지고 약올리구 사라지고 기자한테 꾸며낸 이야기로 제보해서 기자가 애들 아빠와 통화 후 제게 오히려 힘내시라구 문자오게 한 제보자 그녀”라고 글을 썼다. 이어 “꾸며낸 이야기로 인터넷에 유포하고 전 두번의 고소장을 접수했지만 ID추적불가로 수사종결. 인스타쪽지로 입에 담기도 힘든(캡쳐한거 올리기도 힘들정도) 욕을 하고 차단했더니 지아 생일로 아이디 만들고 또 들어와서 욕을 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아폰 제폰으로 몇번째 다른사람 사칭을 하고 말을 걸어 와서 약올리고 탈퇴하고 이제는 정말 못참겠다”며 “우리 둘 번호를 알고 지아 생일을알고 너무나 저희가족을 잘 아는 사람인데 몇 년 동안 지속적으로 저를 괴롭히는 그녀, 제발 찾아내고 싶다”고 호소했다.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박연수는 그간 받은 인스타그램 메시지와 카톡 메시지 캡처본도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아이디 ‘ruru_.0621’이라는 이 사람은 박연수에게 ‘인스타 쪽지 확인 하시지 않냐’고 묻는다. 카톡 메시지로는 ‘이혼해가지고’라고 보냈다. 이는 박연수가 그간 받은 메시지 중 극히 일부로 보인다.

네티즌들은 “이런 사람 꼭 잡아내야 한다” “부디 마음에 큰 상처가 없으시길” “힘내세요” 등 댓글을 남겨 박연수를 다독였다.

◆ 박연수 인스타그램 글 전문

공개수배합니다
핸드폰번호로 다른사람 사칭해서
남에 아픔가지고 약올리구 사라지고
기자한테 꾸며낸 이야기로 제보해서
기자가 애들아빠랑 통화후 제게
오히려 힘내시라구 문자오게한
제보자 그녀
꾸며낸 이야기로 인터넷에 유포하고
전 두번에 고소장을 접수했지만
ID추적불가로 수사종결
인스타쪽지로 입에 담기도 힘든
(캡쳐한거 올리기도 힘들정도)
욕을하구 차단했더니 지아생일로
아이디 만들고 또들어와서
욕을합니다. 지아폰 제폰으로
몇번째 다른사람 사칭을 하고
말을걸어 와서 약올리고 탈퇴하고
이제는 정말 못참겠습니다
우리둘 번호를 알고 지아생일을알고
너무나 저희가족을 잘아는사람인데
몇년동안 지속적으로 저를 괴롭히는 그녀
제발 찾아내고싶습니다
#ruru_.0621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