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故 김성재 편 보고싶다”…국민청원 20만 돌파, 정부 답변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故 김성재 편 예고./ 사진=SBS

SBS ‘그것이 알고싶다’ 고(故) 김성재 편의 방송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동의자가 20만명을 돌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고 김성재 님의 사망 미스터리를 다룬 그것이 알고 싶다 방영하게 해주세요’ 청원 글 동의자는 2일 오후 2시 기준 20만 2524명을 넘어섰다. 이에 정부는 의무적으로 답변하게 됐다.

앞서 서울남부지법은 지난달 2일 고인의 연인이었던 것으로 알려진 김모 씨가 명예 등 인격권을 보장해달라며 법원에 낸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3일 방송 예정이던 ‘그것이 알고 싶다’는 여태껏 방송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해서가 아닌, 새로운 과학적 증거로 미제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제도적 대안을 모색해 보자는 제작진의 공익적 기획 의도”라며 “시청자들에게 검증받지도 못한 채 원천적으로 차단된 것에 깊은 우려와 좌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힙합 듀오 듀스의 멤버이자 솔로 가수로 활동한 김성재는 1995년 11월 20일 한 호텔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몸에서 수많은 주삿바늘 자국이 확인됐고, 사인은 동물마취제 때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의 죽음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했다. 당시 용의자로 지목됐던 여자친구 김모씨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나 2심과 3심에서는 차례로 무죄를 선고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