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헨리 “오스틴강이 내 팬티 가져갔다” 폭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오스틴강./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셰프 겸 모델 오스틴 강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헨리와의 독특한 첫 만남을 공개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간헐적 천재! 그때그때 달라요’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헨리, 신지호, 임헌일, 오스틴 강이 출연한다.

이날 오스틴 강은 “헨리가 이사할 때 도와주다가 친해지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헨리는 “오스틴 강이 이사를 도와준 게 아니라 다른 걸 노리고 왔다”고 주장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제가 이사할 때마다 옷을 다 기부한다. 그래서 그 소문을 듣고 온 것이다. 오스틴 강이 내 팬티를 가져갔고 지금도 그 팬티를 입고 있을 것”이라고 폭로했다.

오스틴 강은 팬티 사건의 누명을 벗기 위해 어머니에게 전화 연결까지 시도했다는 후문.

과연, 헨리와 오스틴 강이 얽힌 팬티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지 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 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