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근♥전인화 아들’ 지상, 미스틱스토리와 전속계약…”윤종신과의 인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슈퍼밴드’에 출연한 지상/사진제공=JTBC

배우 유동근·전인화 부부의 아들 지상이 윤종신이 대표로 있는 미스틱스토리와 계약했다.

미스틱스토리는 2일 “JTBC ‘슈퍼밴드’에 출연한 지상과 최근 계약했다”며 “지상은 ‘슈퍼밴드’ 프로그램으로 인연이 돼 함께 하게 됐다. 가수와 연기 등 다양한 활동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상은 윤종신이 프로듀서로 활약한 밴드 결성 오디션 JTBC ‘슈퍼밴드’에 보컬로 도전했다. 당초 그는 제작진에게 유동근·전인화 부부 아들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출연했지만 방송 도중 이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상은 7월 종영한 ‘슈퍼밴드’에서 본선 4라운드까지 진출해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또 다른 프로듀서인 넬의 김종완으로부터 “참가자 중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르다”는 칭찬을 받기도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