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2라이프’ 곽시양 “이마 부상, 출혈량 많았지만 괜찮아…회복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곽시양./사진제공=MBC

배우 곽시양이 부상 극복 후 열심히 촬영 중이라고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웰컴2라이프’ 기자간담회에서다.

‘웰컴2라이프’는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 이재상이 의문의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간 뒤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이다.

곽시양은 라시온의 선배이자 파트너인 구동택 형사 역을 맡았다. 그는 ‘웰컴2라이프’ 액션 장면 촬영 중 이마에 각목을 맞아 부상을 입은 바 있다.

곽시양은 “촬영을 하다보면 경미하게 다치는 경우가 많다. 각목에 맞으면서 출혈량이 많았던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감독님께서 응급처치를 잘해줬다. 제작사에서도 빠르게 대처 해줘서 현재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다행히 상처가 크진 않다”고 밝혔다. 이에 김근홍 PD는 “현장에서의 사고는 온전한 나의 책임”이라며 “곽시양 배우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웰컴2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