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2라이프’ 정지훈 “스스로 배우라 말한 적 없어…열심히 했을 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겸 배우 정지훈./사진제공=MBC

가수 겸 배우 정지훈이 “나 자신을 배우라 말한 적 없다”고 밝혔다 .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웰컴2라이프’ 기자간담회에서다.

‘웰컴2라이프’는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 이재상(정지훈 분)이 의문의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간 뒤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이다.

정지훈은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첫 방송 이후 솔직한 심정에 대해 묻자 정지훈은 “첫 방송을 보고 난 후에는 안심보다 두려움이 더 컸다”며 “다행히 상업적으로도, 작품성으로도 호평을 받아 지금은 재밌게 촬영 중이다. 너무 감사하다. 현장에서 힘들 때가 있긴 하지만, 그것마저도 감사하게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요즘 기분은 최고”라고 말했다.

정지훈은 부담감 때문에 ‘웰컴2라이프’를 한차례 고사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 자신을 배우라고 생각한 적은 없지만, 늘 열심히 하려고 최선을 다했다. 그러다 ‘내가 지금까지 비슷한 연기로 우려먹지 않았나’ 하는 고민에 빠졌다”며 “또 다른 나를 찾아내기 전까지는 작품을 하고 싶지 않았는데, 감독님이 설득했다. 고민 끝에 수련의 길을 택하는 마음으로 도전했다. 재상은 다각화 되어있는 캐릭터다. 악한 모습과 선한모습, 때로는 가장의 모습을 보여줘야 했기에 연구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정지훈과 임지연은 극중 부부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정지훈은 “임지연 배우가 많이 도와줬다. 지연 씨는 결혼을 하지 않았지만 첫 촬영 때부터 호흡이 좋았다. 현실적인 부부의 모습이 나와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임지연은 “엄마이자 아내 역할은 처음이라 걱정도 많고 조심스러웠다”며 “지훈 오빠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딸 보나(이수아 분)도 편하게 대해줘서 엄마로서의 느낌은 어렵지 않았는데 모성애 연기는 부담이 됐다. 친언니가 보나만한 아이가 있어서 조언을 많이 구했다”고 했다.

‘웰컴2라이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