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호텔 델루나’ 미련과 애정 남아…오랫동안 못 보낼 것 같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호텔 델루나’ 표지훈(왼쪽), 아이유, 신정근, 배해선./ 사진=아이유 인스타그램

아이유가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종영소감을 밝혔다.

아이유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호텔 델루나’를 추억했다.

그는 “촬영장에 가는 모든 날이 설레고 들떴다”며 “너무 많은 배려와 사랑을 받아서 헤어지고 싶지 않은 여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유는 “밝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고 싶어서 결정한 드라마였는데 끝에 장만월이 날 이렇게 많이 울릴지 몰랐다”며 “알고 보니 내가 눈물이 엄청 많은 사람이더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어느 때보다 미련과 애정이 많이 남는 작품이다. 나는 오래 못 보낼 것 같으니 늦었다 생각 마시고 다시 보기로도 많이 봐 달라”며 “함께 울고 웃으며 델루나와 여름을 보내 주신 시청자 분들께 말로 못다 하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아이유가 열연한 ‘호텔 델루나’는 지난 1일 종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