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여고생 조조 연기하며 헤어짐의 아픔 깨달았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지난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여고생 김조조를 연기한 배우 김소현.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소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헤어짐의 아픔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2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좋아하면 울리는’ 관련 인터뷰를 갖고 “그동안 작품을 촬영하면서 헤어지는 감정을 연기할 때마다 벅찼다”면서 “(헤어지는) 감정이 크게 와 닿지 않고, (감정을) 이렇게 표현하는 게 맞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김소현은 “이번 작품에서는 조조(김소현 분)가 선오(송강 분)와 헤어짐을 결심하고 방패 앱을 까는 장면이 있다”며 “조조의 감정에 들어가 자연스럽게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조의 내면을 느끼는 계기가 됐다”며 “촬영할 때마다 눈물이 날 정도로 헤어짐의 아픔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김소현은 지난 22일 공개된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어려운 형편에도 씩씩하게 살아가는 여고생 김조조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