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호흡 좋았던 배우? ‘싸우자 귀신아’의 옥택연 오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지난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여고생 김조조를 연기한 배우 김소현.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김소현이 가장 호흡이 좋았던 배우로 2PM의 옥택연을 꼽았다.

김소현은 2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과 관련한 인터뷰를 갖고 “작품을 찍으면서 가장 호흡이 좋았던 사람은 tvN 드라마 ‘싸우자 귀신아’의 옥택연 오빠”라고 밝혔다.

김소현은 “모든 배우들과 좋은 호흡을 주고 받았다”며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에너지를 주고 받은 사람은 택연오빠”라고 말했다. 이어 “워낙 열정적이고 열심히 하다보니까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김소현은 지난 22일 공개된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어려운 형편에도 씩씩하게 살아가는 여고생 김조조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