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ZY(있지), ‘달라달라’→’ICY’로 괴물 신인 타이틀 굳혔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ITZY(있지) ‘ICY 온라인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ITZY(있지)가 ‘2019 최고 신인’의 독보적 존재감을 또 한 번 알렸다.

ITZY는 지난 1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첫 번째 미니앨범 ‘있지 아이씨(IT’z ICY)’의 타이틀곡 ‘아이씨(ICY)’ 5주 활동을 마쳤다.

ITZY는 ‘ICY’로 음악방송 ’12관왕’의 영광을 안아 자체 신기록을 수립하고 ‘2연속 인기 홈런’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2월 12일 첫 디지털 싱글 ‘IT’z Different(있지 디퍼런트)’의 타이틀곡 ‘달라달라’로 ‘최단기간 지상파 음악방송 1위’ 및 지상파 7관왕을 포함해 ‘음악방송 총 9관왕’에 올랐던 ITZY는 ‘ICY’로 자체 기록을 경신하며 화제를 모았다.

‘ICY’의 뮤직비디오 역시 공개 10시간여 만에 500만 뷰를 돌파하는가 하면 18시간여 만에 1000만 뷰, 약 24시간 48분 만에 2000만 뷰를 넘어섰다. 이어 6일여 만에 유튜브 5000만 뷰를 달성해 데뷔곡 ‘달라달라’가 수립한 기록을 약 1일 4시간여 단축하는 인기 상승세를 이어갔다.

아울러 ITZY는 최근 열린 가요 시상식서 신인상을 휩쓸며 ‘2019 최고 신인’ 다운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지난 1일 ‘2019 M2 X GENIE MUSIC AWARDS’서 데뷔 171일여만에 ‘The Female New Artist’으로 첫 신인상을 차지한 데 이어 22일 ‘2019 SORIBADA BEST K-MUSIC AWARDS’서 ‘루키상’을 수상했다. 이 같은 기세로 ‘2019 신인상 싹쓸이’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다채로운 영상 콘텐츠를 통해서도 국내외 팬들과 소통 중이다. 5명의 완벽 칼군무를 담은 ‘ICY’ 안무 영상부터 M2 ‘릴레이 댄스’, 음악 방송 직캠 등 ITZY 멤버들의 ‘무대 장인’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콘텐츠는 물론 예지, 리아, 류진, 채령, 유나 다섯 멤버들의 무대 밖 매력을 친근하게 전하는 영상 콘텐츠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괴물 신인’, ‘2019 최고 신인’, ‘무대 장인’ 등 데뷔와 함께 다양한 수식어를 얻으며 인기몰이 중인 ITZY의 향후 행보에 더욱 많은 관심과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