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노사연, 남사친 이문세가 베개 뒤 칼 넣고 잔 이유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스페셜 MC 노사연이 포복절도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2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서는 여섯 살 딸의 남자친구에 대한 질투로 불타는 ‘딸바보 아빠’가 등장한다. 이에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이 많기로 유명한 노사연이 과거 남사친 이문세와 있었던 일화를 꺼낸다.

MC 강호동은 노사연에게 “남사친이 많기로 유명하지 않은가? 주병진도 있고 지상렬도 있고”라고 묻자 노사연은 “이문세도 있다”며 그와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노사연은 “과거 방송 촬영 현장에서 있었던 일인데, 여건상 남녀가 섞여서 혼숙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문세도 같이 있었는데, ‘자자’며 누웠을 때 이문세가 베개 뒤에다가 칼을 넣어놓고 잤다”고 말해 MC들의 웃음을 유발한다.

이문세와의 에피소드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노사연이 이문세의 집에 노래 연습을 하러 갔는데, 그때마다 그가 방문을 열어놓고 경계심을 풀지 않았다는 것. 노사연은 “심지어 이문세의 어머니도 ‘문세야, 별일 없니?’라고 소리 높여 부르셨다”며 어이없어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딸바보’ 아빠와 여섯 살 딸, 딸의 남자친구와의 ‘삼각관계 눈맞춤’과 5년 만에 활동을 재개한 가수 바비킴, 그에게 눈맞춤을 신청한 의문의 상대와 ‘국민 스타’ 남편, 그에게 불만을 품은 아내의 놀라운 눈맞춤이 공개될 예정이다.

‘아이콘택트’는 2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