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박지선, “‘1대 100’서 받은 상금 부모님 다 드렸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하는 개그우먼 박지선. /사진제공=KBS

개그우먼 박지선이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KBS 2TV ‘1대 100’에서 우승하고 받은 상금을 가족을 위해 사용했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고려대 출신의 박지선이 뇌섹녀의 매력을 여가 없이 뽐낸다. 그는 ‘1대 100’에서 두 번이나 우승한 기록을 갖고 있다. 그는 “100인으로 한 번 나가고, 왕중왕전의 1인으로 한 번 나가서 총 두 번 우승했다”고 말해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낸다.

이에 멤버들은 박지선에게 “상금으로 무엇을 했느냐”고 묻자 그는 “부모님께 다 드렸다”고 답한다. 이어 “처음에는 부모님이 ‘내가 그 돈을 어떻게 쓰냐, 네 결혼자금으로 쓰겠다’고 했는데 입금된 다음 날 냉장고가 양문형으로 바뀌고, 새시가 3중창으로 두꺼워졌다”고 밝힌다. MC 김용만은 “상금을 지키려고 어머니가 3중창을 하셨다”고 너스레를 떤다.

한편 박지선은 국어교육과 출신답게 남다른 어휘를 구사한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2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