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이욱 이사장, 열애 중 “최근 교제 시작…예쁘게 만나고 있다”(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욱 W재단 이사장(왼쪽), 가수 벤. /사진=이욱 이사장 인스타그램, 텐아시아DB

가수 벤과 이욱 W재단 이사장이 열애 중이다.

벤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 관계자는 2일 텐아시아에 “벤과 이욱 이사장이 최근 열애를 시작했다. 예쁘게 잘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벤과 이 이사장이 지인들과 모임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해 3개월 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벤 측은 “정확한 교제 기간은 개인적인 일이라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 이사장은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교제 전에) 벤의 음악 팬이기도 했다”며 “실제로 만나 보니 벤의 인간적이고 능동적인 면에 반하게 됐고, 옆에서 봐도 그 자체가 멋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벤은 1991년생으로 2010년 그룹 베베 미뇽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열애 중’ ‘180도’ ‘헤어져줘서 고마워’ 등을 발표해 부드럽고 청아한 목소리를 뽐냈으며,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호텔 델루나’ 등의 OST를 불러 OST 강자로 주목 받고 있다.

1988년생인 이욱 이사장은 한양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한 재원으로 W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W재단은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및 기업, 단체 등과 협력해 기후변화와 기후난민 긴급구호, 자연보전 캠페인 등을 하는 구호 재단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