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희 아나운서, 갑자기 실검 왜?…남편 CJ 장남 이선호 마약밀반입 입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이다희 전 아나운서./

아디희 전 아나운서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남편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씨(29)가 마약 밀반입을 시도하다 적발됐다는 소식이 들려서다.

2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인천공항경찰대는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여개를 밀반입한 혐의로 이씨를 지난 1일 입건했다. 이씨가 들여온 액상 대마 카트리지는 고순도 변종 마약. 현재 마약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SK그룹과 현대그룹 창업주 손자들이 투약한 것과 같은 종류로 알려졌다.

이씨는 미국 출발 항공기를 타고 전날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항공화물 속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숨겨 들여오다 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으며 경찰이 진행한 소변검사에선 대마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한 이씨는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최근 식품전략기획1팀으로 보직을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4월 그룹 코리아나 멤버 이용규씨의 딸이자 방송인 클라라씨의 사촌 이래나(당시 22세)씨와 유학 중 만나 결혼했으나 같은 해 11월 사별했다. 이래나는 당시 미국 코네티컷주 뉴헤이븐 자택에서 숨졌으며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씨는 지난해 10월 9일 이다희 전 스카이티비(skyTV) 아나운서(28)와 재혼했다. 이다희 전 아나운서는 미국 퍼듀대에서 사회학과 심리학과를 전공한 뒤 2016년 스카이티브이 아나운서로 입사해 스포츠, 교양, 예능 부문에서 활동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