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파경 위기’ 구혜선, 은퇴 암시?…‘마지막 인사’에 쏠린 응원과 지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남편 안재현과 이혼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배우 구혜선이 은퇴를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배우뿐만 아니라 감독, 작가, 화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아티스트로서 면모를 자랑했던 구혜선의 의미심장한 인사에 대중은 안타까워하고 있다.

구혜선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에세이집 ‘나는 너의 반려동물’ 출간을 앞두고 여러분들께 마지막 인사를 드리려 한다”며 “그동안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했고 덕분에 꿈을 이룰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건강하시고 행복하길 바란다. 사랑한다”고 썼다. 구혜선이 쓴 글에서 ‘마지막 인사’라는 대목을 두고 네티즌들은 구혜선이 은퇴를 염두에 둔 것 같다고 추측하고 있다.

구혜선은 출간을 앞둔 에세이집 프롤로그 페이지와 반려동물과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프롤로그에는 ‘사랑이 무엇인지 나는 모르고 그것을 믿지 않는다. 하지만 내가 감히 사랑했다, 사랑한다, 사랑할 것이라 말할 수 있는 유일한 존재는 나의 반려동물뿐이다. 그리고 나 또한 너의 반려동물이라 약속한다. 너의 세상 끝까지 나 함께하리라 약속한다. 비록 너는 나의 끝을 함께하지 못하더라도 네가 흙으로 돌아갔을 때 나는 너를 내 두 발로 매일매일 보듬어주리라 약속한다. 이 사랑 영원할 것이라 약속한다’라고 적혀 있다. 상처 받은 자신의 마음을 치유하게 한 존재는 오직 반려동물뿐이었고, 다시 사람과의 사랑은 하지 않겠다는 구혜선의 마음을 추측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평소 많은 선행을 하고 다방면에서 재주를 뽐내온 구혜선의 이 같은 발언에 팬들은 격려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그가 연예계를 떠날까 걱정하는 대중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푹 쉬다가 돌아오길 바란다” “자기 자신을 희생시킬 필요 없다” “구혜선 씨의 다양한 모습을 계속 보고 싶다”는 반응이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파경 위기는 구혜선의 고백으로 알려지게 됐다. 구혜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했지만 안재현은 이혼에 대한 마음이 확고하다고 밝혔다. 또 구혜선은 안재현의 변심, 권태, 신뢰 훼손, 다른 여성들과의 연락 등으로 인해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밝혔다. 안재현은 결혼 후 장기간 정신과 치료를 받았고 남편으로서 부끄러운 짓을 한 적은 없다고 했다. 이에 구혜선은 자신이 섹시하지 않아 이혼하고 싶다는 안재현의 발언을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사랑꾼 부부의 본보기와 같았다. 두 사람은 2015년 방송된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으며 연인으로 발전했고, 이듬해 5월 결혼했다. 화려하게 예식을 올리는 대신 그 비용을 신촌 세브란스 소아과 병동에 기부했다. 2017년 tvN ‘신혼일기’를 통해서도 티격태격 달달한 신혼 부부의 모습을 자랑했다.

둘의 불화 소식이 알려지고도 구혜선은 작가, 화가, 감독으로서 꿋꿋하게 행보를 이어나갔다. 그러던 구혜선이 은퇴를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구혜선의 ‘마지막 인사’가 어떤 의미인지 단정할 순 없지만 구혜선이 어떤 선택을 하든 후회하지 않고 행복하길 대중들은 응원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