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내안의 그놈’ 제63회 BFI 런던 영화제 초청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우리집’ ‘내안의 그놈’./ 사진제공=화인컷엔터테인먼트

윤가은 감독의 신작 ‘우리집’과 강효진 감독의 ‘내안의 그놈’이 올해 10월 2일부터 10월 13일까지 열리는 제63회 BFI 런던 영화제에 초청됐다.

지난 22일 개봉한 ‘우리집’은 윤가은 감독의 두 번째 작품으로, BFI 런던 영화제에서 Journey 부문에 초청되었다. Journey 부문은 ‘여행 혹은 도착지, 그 어느 쪽이든 영화는 당신을 이동하게 하고 당신의 시점을 바꾸어 줄 것이다’ 라는 구절을 모토로 삼아 여행에 관한 주제를 담은 영화를 선보인다. 2018년의 경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가 Journey 갈라로, 지아장커 감독의 ‘애쉬’가 같은 부문에서 상영됐다.

강효진 감독의 ‘내안의 그놈’은 Laugh부문의 갈라(Gala) 작품으로 선정됐다. 한국 코미디가 유럽 관객들에게도 통할지 기대를 모은다. Laugh부문은 다양한 코미디 영화 상영 부문으로, 2018년 테리길리엄 감독의 ‘돈키호테를 죽인 사나이’가 갈라 작품으로 선정됐다.

‘내안의 그놈’은 올해 초 극장가를 웃음으로 사로 잡은 이후 국내뿐 아니라, 하와이 영화제 스프링 쇼케이스와 북미 장르영화제를 대표하는 캐나다 판타지아 영화제 등에서 외국 관객들의 웃음을 책임져 왔다.

BFI 런던영화제는 1956년 출범, ‘세계 최고의 영화들을 런던에 소개한다’는 캐치프레이즈에 걸맞게 한 해 가장 화제가 되었던 신작들을 엄선하여 선보이는 영국 최대 영화제이다. 역대 BFI 런던 영화제에 초청된 한국 작품들로는, ‘버닝'(이창동 감독), ‘살아남은 아이'(신동석 감독), ‘공작’ (윤종빈 감독) 등이 있다. 또한 올해는 세계적인 거장 감독 아르만도 이아누치의 ‘The Personal History of David Copperfield’와 마틴 스콜세지의 ‘The Irishman’이 각각 개.폐막작으로 선정되는 등 명성에 걸맞는 프로그래밍을 자랑하며 많은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