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박명수, 30년 지기 김철민과 특별한 하루···’절친 케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아내의 맛’ 스틸컷.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의 MC 박명수가 개그맨 김철민과 특별한 하루를 보낸다.

김철민은 지난달 7일 폐암 말기 판정 소식을 SNS에 알리며,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는 친형인 나훈아 닮은꼴로 사랑을 받았던 고(故)너훈아를 포함, 가족들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사실이 밝혀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아내의 맛’에서 박명수는 김철민을 응원하기 위해 깜짝 방문한다. 알고 보니 박명수는 김철민과 MBC 공채 코미디언 시험을 봤던 동기이자 30년 지기 친구. 김철민은 박명수가 등장하자 반가워하며, 자신을 보러 와 준 친구에게 고마움을 표한다.

김철민은 박명수를 만나자 폐암 말기 소식을 전한 후 쏟아진 감사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김철민은 일면식이 없는 배우 유해진과 진선규가 후원금을 보내준 사연과 많은 사람이 보내준 따뜻한 말 한마디에 힘을 얻고 있다고 한다.

김철민은 박명수에게 “지금도 나와 같이 병마와 싸우며 고통받는 암 환자들과 대중들을 위해 끝까지 노래하며 살겠다”고 다짐한다. 이에 김철민과 함께 기타를 치면서 노래 부르던 박명수는 울컥하며, 노래를 이어가지 못해 현장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한다. 두 사람의 절친 케미와 꿋꿋이 살아가는 김철민의 모습이 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아내의 맛’은 오는 3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