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철 ’99억의 여자’ 합류…조여정·김강우와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서현철./ 사진제공=굳피플

배우 서현철이 KBS2 새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에 합류한다.

소속사 굳피플은 2일 “서현철이 조여정, 김강우가 출연하는 ’99억의 여자’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 정서연(조여정 분)과, 동생의 죽음을 파헤치다 정서연의 존재와 마주하는 강태우(김강우 분)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서현철은 극중 전직 건달이자 변두리 유흥가 사장님 오대용을 연기한다. 오대용은 건달 출신이지만 나름 의리파인 인물이다. 오대용과 강태우는 미운 정 고운 정 다 쌓인 견원지간 같은 관계를 형성한다.

특히 서현철은 ’99억의 여자’ 뿐만 아니라 28일 오후 9시 방영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에서 냉동 인간 실험을 이끄는 황갑수 박사 역을 연기한다.

이 드라마에서는 냉동 인간 실험을 진행하며 미스터리한 사건의 중심에 서는 인물을 표현할 예정이다. 서현철은 기대작인 두 드라마에 연달아 캐스팅되며 믿고 보는 배우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