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김준현, “개그맨하길 잘했다”···은어 먹방에 인생고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 개그맨 김준현이 자신의 인생을 회상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맛있는 녀석들’에서 MC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경남 하동의 재첩과 은어 맛집을 방문해 폭풍 먹방을 펼쳤다.

멤버들은 처음 경험한 은어의 맛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민상은 “내가 먹었던 민물 생선 중 가장 맛있다”고 했고, 김준현도 “하동에 방송국이 2개 이상 생기면 가족과 내려와 살고 싶을 정도”라며 공감했다.

김준현은 “개그맨 공채되길 잘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개그맨이 된 후 버틴 것도, 이 프로그램을 한 것도 정말 잘한 일”이라며 은어 한 점으로 그동안 살아온 자신의 인생을 칭찬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문세윤은 “음식 때문에 가족을 버리고 가서 살 것 같다”며 김준현을 놀렸으나 “개그맨들이 착하다. 나이 40에 은어 하나로 즐거워한다”며 행복해하는 멤버들의 모습을 훈훈하게 바라봤다.

한편 멤버들은 지난 29일 ‘한국 음식 관광 홍보대사’로 임명돼 한식의 매력을 외국인 관광객에게 알릴 예정이다.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