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2년간의 ‘경청’ DJ 하차 “돌아오는 날까지 ‘청디’ 잊지 말아달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청하./ 사진제공=MNH엔터테인먼트

가수 청하가 지난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EBS 라디오 프로그램 ‘경청’ DJ 하차를 알렸다.

청하는 “그동안 한없이 부족한 저에게 아낌없이 많은 응원과 사랑 보내주시고 성장하는 모습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청하는 다시 ‘경청’ DJ로 돌아올 날을 약속하며 “우리 ‘경청’ 많이 사랑해주시고 ‘청디’ 잊지 말아달라. 돌아오는 그 날까지 저는 다른 곳에서 좋은 활동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당부했다.

‘경청’은 청소년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청하는 2017년 9월 ‘경청’의 DJ로 발탁돼 2년간 청취자들과 만나왔다. 청하는 ‘청디’라는 애칭으로 청취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청하는 솔로 데뷔 3개월 만에 ‘경청’ DJ로 발탁돼 바쁜 가수 활동 중에도 DJ 활동을 이어오며 국내를 대표하는 솔로 여자 아티스트로 성장했다. 그런 만큼 청하에게도 ‘경청’은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다.

청하는 재결합하는 아이오아이 활동 연습 등에 매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