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열 번째 자선 공연 ‘숲속 음악회’ 개최…수익금 전액 네팔 기부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이문세 / 사진제공=케이문에프엔디

가수 이문세가 자연을 벗삼은 아름다운 자선 공연을 선사하며 찬란한 행복의 가을 밤을 완성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7 30분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에 위치한 허브나라농원 별빛무대에서 ‘이문세의 숲속 음악회열 번째 이야기가 개최됐다.

‘숲속 음악회는 지난 2003년 처음 열린 후 올해로 10번째를 맞이했으며예매 오픈이 시작된지 30초만에 초고속으로 매진돼 화제를 모았다.

이날 이문세는 객석을 가득 메운 700여명의 관객들의 박수 속에 ‘단비’, ‘사랑은 늘 도망가를 열창하며 등장감수성 넘치는 오프닝을 장식했다미리 찾아온 가을울창한 숲밤 하늘의 별빛 등 자연 그대로가 무대가 된 작은 공연장에서 만난 이문세는 차분하면서도 유쾌하게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문세는 “올해는 이문세가 안식년을 맞은 해다올 한해는 연예인 이문세가 아닌 평범한 봉평의 아저씨오빠로 지내고 있었는데무더위를 끝내고 이렇게 무대에 서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문세는 ‘옛사랑’ ‘소녀’ ‘가로수 그늘아래 서면’ ‘가을이 오면’ 등 오랜 히트곡들을 독보적인 감성으로 전했고관객들은 세대를 넘어선 ‘떼창으로 성큼 다가온 가을 밤하늘을 감성으로 가득 채웠다또한 ‘붉은 노을’ ‘알수없는 인생’ ‘이세상 살아가다 보면’ 등의 댄스곡들 역시 단체 ‘떼창은 물론관객들을 즉석에서 무대에 올려 즉석 듀엣 및 댄스 대회 등을 열어 현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변신시켰다.

이문세는 자선공연임에도 불구하고 피아노기타베이스드럼 연주자들 뿐 아니라 퍼커션첼로브라스 연주자들과 코러스들까지 대형 단독 공연에 버금가는13인조 세션들로 무대를 채우며관객들에게 꽉찬 감동을 선물했다.

이어 지난해 발표한 이문세 정규 16집 타이틀곡 ‘희미해서를 작곡하고 피처링한 것으로 인연을 맺은 헤이즈가 깜짝 등장해 ‘희미해서’ 듀엣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압도적 감성을 가진 두 선후배의 애틋한 케미는 객석에 깊은 울림을 줬다뿐만 아니라 두번째 게스트로는 마술사 최현우가 출연해 두 눈을 의심하게 하는 유쾌하고 신비한 마술들로 객석을 집중시켜 유쾌한 기부 문화를 연출했다.

숲속 음악회’ 수익금은 그 동안 외국인 노동자 무료 진료소인 라파엘 클리닉 및 무의탁 노인들에게 기부하는 등 다양한 곳의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사용돼 왔으며올해 공연의 수익금은 11년 전 그와 동료들이 네팔 다딩에 설립한 ‘날랑 학교 6년 전 랑탕에 설립한 ‘툴로바르크 학교의 건물 보수와 교복 및 학용품 마련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문세는 ‘숲속 음악회뿐 아니라, 1987년 이후 30여 년 동안 지속적으로 근육병 환자 돕기네팔에 학교 짓기 운동위안부 할머니 돕기 등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들을 돕는 기부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