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에버글로우의 강렬한 이미지, 서양 대중들과 소통 잘 돼”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 /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미국 빌보드가 그룹 에버글로우의 성과를 대서 특필했다.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이 ‘EVERGLOW Hit New Peak on World Digital Song Sales Chart With Three Songs In Top 10’ 칼럼을 게재해 에버글로우의 새 앨범 ‘HUSH’에 수록된 3곡 모두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TOP10에 들었다며 차트 순위와 음악적 이유를 분석했다.

제프 벤자민은 “Nielson Music에 따르면 8월 22일 기준, 지난 3월 K팝 걸그룹 마마무의 고고베베 이후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2위를 기록한 K팝 최초의 가수”라며 “2위 ‘Adios’에 이어 8위 ‘Hush’, 10위 ‘You Don’t Know Me’까지 10위권 내 앨범 수록곡이 전곡 차트 인한 에버글로우는 강렬한 이미지의 콘셉트가 서양 대중들과 소통이 잘되는 그룹인 것 같다”고 밝혔다.

빌보드 K팝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의 에버글로우 칼럼은 벌써 세 번째다. 데뷔곡 ‘봉봉쇼콜라’가 K팝 걸그룹 역대 6번째로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TOP 5위권 내 진입 칼럼을 시작으로, ​’EVERGLOW React to Billboard Chart Debut, Talk Representing K-Pop Globally’로 에버글로우의 자신감 넘치는 에너지와 성장, 도약을 극찬했다.

데뷔와 동시에 빌보드 5위로 입성, 바로 두 번째 앨범은 2위로 진입하며 전곡 TOP 10에 차트 인하며 빌보드로부터 스타성을 인정받은 에버글로우는 독보적인 비주얼과 강렬한 퍼포먼스로 K팝을 대표하는 신인 걸그룹으로 주목받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