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구X이혜리X김희원 ‘판소리 복서’, 10월 개봉…“스텝을 밟아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판소리 복서’ 티저 포스터.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엄태구, 이혜리, 김희원 주연의 휴먼 코미디 영화 ‘판소리 복서’가 오는 10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생동감 넘치는 티저 포스터를 공개한다.

‘판소리 복서’는 과거의 실수로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복서 병구(엄태구)가 자신을 믿어주는 든든한 지원군 민지(이혜리)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기 위해 무모한 도전을 시작하는 이야기다. ‘판소리 복싱’은 우리나라 고유의 장단과 복싱 스텝을 결합시킨 극중 병구의 필살기다. 여기에 엄태구, 이혜리, 김희원 등 조합만으로도 신선한 배우진이 선보일 재미가 기대된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판소리 복싱의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담아냈다. 바다를 배경으로 동작을 취한 병구의 모습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눈을 감은 표정에서도 독특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여기에 ‘들어나 봤는가! 세계최초 유일무이’라는 문구는 ‘판소리 복싱’이라는 소재와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