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공승연 “점점 개똥이와 닮아간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공승연. /사진제공=JP E&M, 블러썸스토리

배우 공승연이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통해 성장과 사랑을 이야기한다.

오는 16일 첫 방송을 하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공승연은 사내보다 더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 역을 맡았다.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공승연은 “개똥이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이 넘치는 캐릭터다. 처음에는 잘 소화할 수 있을지 부담감도 있었지만 개똥이가 가진 매력에 자연스럽게 끌리게 됐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극 중에서 개똥이가 성장하는 만큼 인간 공승연도 성장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도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개똥이는 왕의 첫사랑이지만 현실은 시장에선 닷 푼만 주면 장작 패기, 쌀가마 나르기, 생선 손질하기 등 그 어떤 일도 해결해 준다 하여 ‘닷푼이’라고 불린다. 공승연은 “개똥이는 누구보다 뜨거운 가슴과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외롭고 힘든 삶 속에서도 쉽게 지치거나 포기하는 법이 없기 때문이다. 공승연은 “개똥이는 옳고 그른 것에 대해 당차게 자신의 소리를 내고 맞설 줄 아는 성격으로 조선의 진취적인 여성의 모습을 느껴지게 한다”고 말했다.

공승연은 “촬영장에서 늘 개똥이의 모습으로 있으려 노력한다. 지금은 나도 모르게 그녀처럼 말하고 행동하는데 캐릭터와 점점 닮아가는 것 같아서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또한 “개똥이는 전국의 시장통을 누비며 일을 해왔기 때문에 그녀가 쓰는 말엔 여러 지역의 언어가 섞여있다. 많은 고민과 다양한 시도 끝에 특정 지역이 아닌 개똥이만의 언어가 탄생했다”고 캐릭터 연구에 쏟은 노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을 통해 공승연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믿음, 소망, 사랑, 그 중에 제일은 사랑”이라고 꼽았다. 사랑이 어려워도 포기하지 않는 조선 청춘들의 혼담 프로젝트를 통해 진정한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시청자분들에게 들려주고 싶다는 공승연의 바람이 어떻게 전해질지 2주 앞으로 다가온 첫 방송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