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펀딩’ 정해인 “연기하면서 외로울 때 많다…행복하지만 두렵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같이펀딩’ 방송화면. /

배우 정해인이 “무기력할 때 맛있는 걸 먹는다”고 말했다. 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같이펀딩’에서다.

이날 ‘같이펀딩’에서는 노홍철의 첫 번째 소모임 프로젝트 두 번째 이야기가 담겼다. 소모임에 참여한 정해인은 “무기력할 때 어떻게 극복하느냐”는 누군가의 질문에 “맛있는 걸 먹는다”며 “연기를 하면서 외로울 때가 많고 두려움이 크다. 매번 새로운 작품을 할 때마다 ‘어떻게 연기해야 할까?’라는 공포심이 생긴다”고 했다.

이어 “재능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아니라는 걸 깨닫고 무너질 때가 있다. 죽어라 노력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들고, 도태되니까 더 아등바등 노력하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무서웠다. 언제부터인지 모르겠는데 좋아서 했던 일인데 평가를 받고, (다른 사람에게) 보여지는 것에 대해 지쳤다. 숨고 싶었고, 누군가를 만나는 게 두려웠다”면서 “댓글을 다 보는데, 모든 사람한테 사랑받으려고 열심히 한 것이 스트레스가 된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드라마 ‘봄밤’을 마치고 제대로 된 휴식이 없었는데 오늘 제대로 쉬는 것 같다”며 “서로의 생각을 듣고 다 공감하지 못하지만 어느 부분이라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에 위로를 받았다. 이 시간이 정말 소중하다. 행복하다”고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