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휘트니 휴스턴은 진미령…”노래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진미령. / MBC ‘복면가왕’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가수 진미령이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이같이 말했다.

2라운드 준결승전의 첫 번째 대결에 오른 휘트니 휴스턴의 정체는 진미령이었다. 그는 나미의 ‘슬픈 인연’을 자신만의 색깔로 불러 판정단의 감탄을 자아냈다.

가면을 벗은 진미령의 모습에 김구라와 윤상은 깜짝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김구라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했고, 윤상은 “어렸을 때부터 팬이었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진미령은 “젊은 세대에게는 요리하는 사람으로 알려져 있는데, ‘진미령이라는 가수가 있었다’고 알리면서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젊은이들이 진미령을 다시 조명해준다면 또 한 번 뛰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