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강호동·이상민, 스타 남편과 ‘설움 폭발’ 아내 사이에서 조마조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채널A 새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 MC 강호동과 이상민, 노사연이 ‘부부 상담실’을 연다. 진심 어린 조언으로 이목을 끌 예정이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서는 모두가 다 아는 ‘스타’ 남편과 오랜 세월 그의 곁을 지킨 아내의 눈맞춤을 보여준다. ‘눈맞춤’ 신청자인 아내는 남편에 대해 “여자를 진짜 모른다. 그러면서 말은 또 얼마나 잘 하는지 모른다. 아내 자리에서 은퇴하고 싶다”며 한숨을 쉬었다고 한다. 이에 노사연은 “남자들의 특징이야. 아내 말을 잘 안 듣는다”고 공감했다.

이어 등장한 남편은 “아내는 나에게 할 말이 별로 없을 것”이라며 상황 파악을 전혀 못 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그는 눈맞춤 중 아내가 눈물을 보이자 “나는 당신이 분명히 울 거라고 생각했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 MC들을 놀라게 했다.

MC 이상민은 “아내는 눈맞춤 때 진짜로 눈을 바라봤는데, 남편은 눈맞춤이 다 끝나면 아내에게 무슨 말을 해야 할 지 생각하는 눈이었다”고 지적했다. 노사연 역시 “무슨 말이 나와도 대비하겠다는 느낌이었다”고 동감했다.

강호동은 “부부 사이에선 뭔가를 아는 척 하는 게 위험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부부 중 한 명이 ‘네가 무슨 말을 할지 안다’고 하면 그건 상대방의 말을 막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노사연도 크게 공감하며 “무슨 말을 할지 알고 있어도 말할 시간을 주고, 알아도 모른 척하고 들어주는 게 맞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