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오늘(1일) 임시완과 강렬한 첫 만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동욱. / 제공=OCN

배우 이동욱이 1일 오후 방송되는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임시완과 처음 만난다.

지난달 31일 베일을 벗은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과정을 담는다. 동명의 원작 웹툰의 분위기를 부족함 없이 실감 나게 풀어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2회 방송에 앞서 ‘타인은 지옥이다’의 제작진은 원작에는 없는 특별한 캐릭터인 치과의사 서문조(이동욱 분)의 활약을 예고했다.

고시원 인근에서 치과를 운영하는 치과의사로 뛰어난 화술과 예술적인 감성을 지닌 것 외에는 알려진 것이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 서문조. 지난 첫 회에서 초임 순경 소정화(안은진 분)가 치료를 받기 위해 찾아간 치과에서 유능하고 친절한 의사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짧지만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호기심을 높였다.

2회 예고편에는 누군가에게 “오늘은 일 마치고 바로 들어가야지. 보고 싶어서요”라고 하는 서문조의 모습이 흐른다. 한 손에 케이크 상자를 든 채 밤길을 걷고 있는 서문조의 퇴근길이 이어졌다.

‘타인은 지옥이다’의 제작진은 “2회 방송에서는 시청자들이 오랫동안 궁금해했고, 기다린 캐릭터 서문조가 본격 등장한다. 그동안 알려진 대로 극 중의 타인들과 가장 많은 접점을 지녔고, 앞으로의 스토리에 변주를 가할 매력적인 캐릭터로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