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화재로 멜버른 콘서트 취소…게릴라 이벤트로 팬들 아쉬움 달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드림캐쳐. / 제공=드림캐쳐컴퍼니

호주 투어 중인 그룹 드림캐쳐가 멜버른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소속사 드림캐쳐컴퍼니에 따르면 드림캐쳐는 1일 오후 호주 멜버른의 호져 레인(Hosier Lane)을 찾아 팬들을 만났다. 당초 예정된 콘서트는 전날 밤 공연장 화재로 급하게 취소됐다. 드림캐쳐는 팬들이 거리에서 아쉬움을 달랜다는 소식을 듣고 직접 나섰다고 한다.

드림캐쳐는 공연 취소에 대한 아쉬움과 오랫동안 자신들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팬들이 선물한 그래피티 앞에서 기념 촬영을 했다. 드림캐쳐는 “비록 멜버른에서는 공연과 이벤트를 할 수 없게 됐지만, 호주에서 보낸 시간들은, 드림캐쳐를 사랑해주시는 열정적인 팬들이 많이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알게 된 좋은 기회였다”면서 “다시 한번 저희의 존재 의미를 깨닫게 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드림캐쳐를 위해 많은 응원과 격려, 그리고 위로를 보내주신 호주의 시드니와 멜버른, 전 세계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한 번 멜버른에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호주 투어 일정을 마무리한 드림캐쳐는 짧은 휴식을 취한 뒤 말레이시아 단독 콘서트를 위해 출국한다. 오는 10월 말부터는 유럽 7개국을 도는 투어 콘서트에 돌입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