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국제유치원’, 6개국 어린이가 펼치는 풍자 코미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개그콘서트’

코미디언 송준근과 양상국의 다툼이 오늘(1일)도 계속된다. 이날 오후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의 코너 ‘국제유치원’에서다.

‘국제유치원’은 각 나라를 대표하는 어린이들이 깜찍하고 귀엽게 국제 정세를 풍자하는 코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북한 등 6개국 아이들의 유쾌한 에너지로 무거운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내 호응을 얻고 있따.

한국 어린이를 연기하는 송준근은 일본 어린이로 등장하는 양상국과 티격태격하며 호흡을 맞춘다. 이번에는 크레파스와 그림을 활용해 공감할 수 있는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놀이’를 주제로 한 어린이들의 다양한 이야기 역시 코너를 풍성하게 만든다. 북한 어린이를 연기하는 김태원은 윷놀이를 상상도 못할 방법으로 재해석해 관객들을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스피드 퀴즈’에서도 결코 방심할 수 없는 웃음을 선사한다. ‘개그콘서트’의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는 미국과 중국, 한국과 일본의 관계를 재미있게 해석한다. 송준근과 양상국은 사과와 얽힌 에피소드로 다시 한번 티격거리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