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태선 “소중한 작품과 헤어지려니 아쉽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태선. / 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이태선이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마지막 회를 앞두고 “소중한 작품과 헤어지려니 아쉽다”고 말했다.

‘호텔 델루나’에서 연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이태선은 극중 밝은 기운을 뿜어내는 모습부터 장만월(아이유 분)을 지키기 위해 희생하는 장면까지 다양한 얼굴을 보여줬다. 안타까운 죽음 이후 박영수로 환생한 재등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태선은 ‘호텔 델루나’의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호텔 델루나’는 저에게 굉장히 크고 소중한 작품이었다. 비록 오늘 끝나지만 이태선의 다음 작품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드라마 ‘딴따라’ ‘슬기로운 감빵생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연달아 출연한 이태선은 ‘호텔 델루나’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