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이지민, 엉뚱+발랄 매력…안재홍·천우희 ‘썸’ 확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멜로가 체질’ 방송화면. /

배우 이지민이 엉뚱하고 발랄한 매력을 보여주며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유쾌함을 더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에서 다미(이지민 분)는 손범수(안재홍 분)와 임진주(천우희 분) 사이에 흐르는 묘한 분위기를 확인하기 위해 나섰다.

술집에서 다미와 동기(허준석 분), 환동(이유진 분)은 술자리를 가졌다. 다미는 동기의 재미없는 농담도 맞받아치며 거침없는 발언을 하는 등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다. 엉뚱한 대답으로 환동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다미는 손범수와 임진주의 관계를 알아내려고 동기를 추궁하며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애매모호한 답을 하자 발끈하는 동시에 환동의 심각한 표정을 알아채며 예리한 촉을 과시했다. 심각한 표정의 환동에게 “범수와 진주의 사이가 신경쓰이냐”고 묻는 등 환동을 의식하는 모습으로 이들의 관계 변화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