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김지민, 먹방과 힐링+감성까지 잡은 오감만족 여행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배틀 트립’ 방송화면. /

코미디언 김지민이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배틀 트립’에서 오감을 만족시킨 여행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지민은 코미디언 홍현희와 이른바 ‘멍 때리기’라는 주제로 대만 타이중으로 여행을 떠났다.

절친한 사이인 두 사람은 여행 계획을 세우는 과정부터 티격태격하면서도 주제를 ‘멍 때릴 수 있는 여행’이라고 정하고, 팀 이름도 ‘개그우멍’이라고 지었다.

대만 타이중에 도착한 김지민과 홍현희는 돼지고기 덮밥을 시작으로 여행의 문을 열었다. 이때 통돼지구이 덮밥을 나눠먹자고 제안한 홍현희가 살코기 부분을 다 먹고 비계만 남겨주자 김지민은 “뭘 먹으라는 거냐”며 분노했지만 막상 먹은 뒤에는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아무 생각 없이 조용히 멍 때리러 가자”는 다짐과 다르게 김지민과 홍현희는 쉴 틈 없이 돌아다녔다. 숨겨진 곳을 찾아다니며 ‘먹방’과 ‘감성’을 동시에 잡았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고미 습지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고요한 힐링 여행의 목적을 달성하는 듯했다.

또한 김지민은 뜻밖의 여신 포스를 자랑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투명한 바닥에 하늘이 비치는 고미습지를 배경으로 카메라를 향해 달려오며 마치 그림처럼 아름다운 광경을 만들어냈다. 김지민과 홍현희는 서로의 사진을 찍어 주며 남다른 호흡으로 여행의 재미와 편안함을 더하며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