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양세찬·전소민 “사귀자고 한다면? OK!”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런닝맨’

코미디언 양세찬과 배우 전소민 사이에 묘한 분위기가 흐른다.

1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전소민과 양세찬의 속마음이 드러난다.

두 사람은 지난 방송에서도 은근한 러브 라인을 만들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양세찬은 전소민의 애교에 “도대체 어디까지 받아줘야 하는지 모르겠다. 어떻게 해야 되느냐”면서도 싫지 않은 듯 웃었다.

최근 ‘런닝맨’의 녹화에서 두 사람의 러브라인이 또 한 번 주목받았다. 미션을 이어가던 중 양세찬, 전소민은 “서로 사귀자고 한다면?”이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들은 망설임도 없이 “당연히 좋다” “나도 좋다”고 답해 다른 출연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런닝맨’의 제작진은 “전소민은 양세찬을 향한 애칭까지 공개해 주위를 발칵 뒤집어 놨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