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여진구의 진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호텔 델루나’ 방송화면. /

배우 여진구의 애틋한 사랑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홍미란, 연출 오충환·김정현)에서다.

이날 ‘호텔 델루나’에서 구찬성(여진구 분)은 애타게 기다리던 장만월(아이유 분)과 재회하며 마지막을 준비했다. “당신에게 다시 백 번째 의미 없는 시간이 스쳐 지나게 두지 않겠다”는 다짐과 “사랑합니다”라는 애틋한 고백으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구찬성은 고청명(이도현 분)을 저승까지 배웅하기 위해 떠난 장만월이 한 달이 넘게 돌아오지 않아 애타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혹여 장만월이 왔을까 봐 일찍 출근을 하고, 장만월과의 추억을 떠올리며 슬프게 웃던 그다. 그런 가운데 마고신(서이숙 분)은 구찬성에게 200년 전 만월당으로 가 월령초를 구해오라고 시켰다. 월령초는 새로운 객잔의 주인이 마실 술에 들어갈 귀한 재료다. 그 시절의 장만월이 보고 싶었던 구찬성은 월령수 반을 시계방향으로 돌아 만월당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구찬성은 장객주(아이유 분)가 귀신과 짜고 노름판에서 돈을 모으다 마고신에게 걸려 가난한 상태에 빠졌다는 것을 알았다. 이에 구찬성은 장객주를 위해 빈곤을 불러오는 여섯째 마고신과 바둑 대결을 펼쳐 승리했고, 장객주는 다시는 투전판에 발을 들이지 않겠다는 각서를 썼다. 장객주는 이런 구찬성이 마음에 든다며 자신의 옆에 계속 있으라 제안했다. 잠시 고민하던 구찬성은 “기다려야 하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며 이를 거절하고 현재로 향했다. 때마침 장만월도 삼도천에서 무사히 호텔 델루나로 돌아왔다. 구찬성은 장만월과 애틋한 포옹을 나눴다.

과거의 아픈 기억을 떨쳐낸 장만월과 구찬성은 새로운 객잔의 주인이 마실 술이 만들어지는 사이 진짜 마지막을 준비해나갔다. 지현중(피오 분)와의 이별이 싫은 유나(강미나 분)가 술을 훔쳐 장만월에게 건넸지만, 장만월은 마시지 않았다. 구찬성 역시 같은 마음이었다. 만월과 함께 찍은 사진을 만월의 방 마지막 자리에 걸었던 구찬성은 “마지막 아흔아홉 번째 지배인이 되겠다고 생각했다. 당신에게 다시 백 번째 의미 없는 시간이 스쳐가게 두지 않겠다”며 술을 마시지 말라고 했다. 이에 장만월은 환하게 웃으며 술을 버렸고, 두 사람은 손을 맞잡으며 “사랑해”라고 고백하며 아름다워 더 슬픈 엔딩을 완성했다.

어떤 순간에도 흔들림 없이, 오로지 장만월을 위해서만 내달리는 구찬성의 묵직한 사랑은 설렘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여진구는 쓸쓸하지만 사랑이 가득한 미소와 깊은 눈빛으로 구찬성의 심경을 섬세하게 표현해 시청자들의 공감과 몰입도를 높였다.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구찬성을 만든 여진구의 절제된 연기력은 매회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1일 오후 마지막 회에서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이목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